글밥아카데미 / 바른번역 / 글밥카페
 
 
문학으로 떠나는 일본 여행
홋카이도에서 규슈까지, 문학 속 일본을 만나다

냉동캡슐에서 깨어난 소년이 마주친 긴자 욘초메, 폐병을 앓는 청년이 레몬을 손에 쥐고 방황하는 교토의 데라마치 거리,
늙은 뱃사공이 안내하는 야마나시 현의 가와구치 호… 15편의 문학 속에 드러난 낯설고도 신선한 일본의 모습!
 
[책 소개]
▶ 문학으로 새롭게 느끼는 일본
《문학으로 떠나는 일본 여행》은 우리에게 익숙한 일본을 문학을 통해 새롭게 느낄 수 있는 책이다. 일본은 비행기로 몇 시간이면 오갈 수 있을 만큼 가까운데다, 한국과 비슷한 듯 색다른 분위기에 많은 사람들이 즐겨 여행하는 나라다. 일본을 방문해 본 사람도 많고 일본 여행을 다룬 도서나 가이드북도 많기에 그만큼 익숙한 나라지만, 문학이라는 필터를 씌워보면 우리가 몰랐던 낯설고 신선한 일본의 모습이 새롭게 드러난다. 북부 홋카이도부터 남부 규슈까지, 일본 각 지역을 배경으로 한 짧은 글을 모아 엮은 이 책을 통해 낯설고도 신선한 일본을 만나보자.

▶ 자투리 시간에 떠나는 문학 일본 여행
《문학으로 떠나는 일본 여행》은 자투리 시간에 언제 어디서든지 읽을 수 있다. 해외 문학을 읽으면서 새롭고 낯선 감각을 추구하는 사람은 많지만, 학업과 생업에 쫓기다 보면 시간이 부족해서 호흡이 긴 책을 읽기 부담스러울 때도 많다. 반면 이 책 《문학으로 떠나는 일본 여행》은 전자책으로 스마트폰, 태블릿, PC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지 시간이 날 때마다 읽을 수 있다. 또한 단편 문학 모음집이므로 한 편의 길이가 짤막하여 읽기에 부담스럽지 않다. 등하교 시간, 출퇴근 시간, 누군가를 기다리는 시간, 일하거나 공부하다 잠시 쉬는 시간 등의 자투리 시간에 문학을 통해 일본으로 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 다양한 작가와 장르로 구성

《문학으로 떠나는 일본 여행》은 구성이 다채롭다. 미스터리, 연애, SF, 여행기 등 다양한 장르의 문학을 만나볼 수 있는 것은 물론, 국내에서도 유명한 다자이 오사무, 미야모토 유리코, 사카구치 안고, 운노 주자, 유메노 규사쿠를 비롯하여 비교적 덜 알려진 가지이 모토지로, 마키노 신이치, 이토 사치오, 하야시 후미코, 호리 다쓰오 등 다양한 작가의 작품이 실려 있다. 이처럼 여러 작가가 각 지역을 배경으로 그려내는 다양한 장르의 이야기는 독자들의 지루함을 덜어줄 것이다.
 
[책 속 한 구절]
정신을 차리자 주변이 어둑어둑했다. 폭포의 굉음이 어렴풋이 들리는 듯했다. 머리 위에서 내내 그 소리를 느끼고 있었다. 그 울림을 따라 몸이 흔들흔들 움직이고 온몸이 뼛속까지 차가웠다. ‘하아, 물밑이구나.’라고 깨닫자 그저 이유 없이 상쾌했다. 후련했다.
- 다자이 오사무, <어복기> 中

모래를 흩날리며 굴러갈 때, 싱그러운 기쁨과 함께 작고 날카로운 슬픔이 요코의 가슴을 관통했다. 굴러라, 굴러, 내 몸아! 남편 없는 세상까지. 슬픔이 없는 곳까지!
- 미야모토 유리코, <밝은 해변> 中

깊은 바다를 내려다보며 우리는 무심결에 서로의 얼굴을 마주보았다. 바로 그때 격렬하고 신비로운 전율이 내 몸으로 퍼져갔다. 나는 그곳에 오래 서 있을 수 없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같이 죽는다면 여기겠군.”
- 시마자키 도손, <이즈 여행> 中

이상하게 근지러운 기분이 길 위의 나를 웃음 짓게 했다. 내가 만약 마루젠 책장에 황금색으로 빛나는 무시무시한 폭탄을 설치한 괴상한 악당이고, 십 분 뒤 저 마루젠이 미술책 서가를 중심으로 대폭발을 일으킨다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 가지이 모토지로, <레몬> 中

무엇하는 놈인가 싶어 잠시 멈춰 서자 그 사내가 필사적으로 도망치기 시작해 순사도 온 힘을 다하여 추격했다. 이윽고 그자가 마을 안에 있는 창고로 도망쳐 들어갔으므로 즉시 뛰어들어가 끌어내 보니 마을에서 가장 정직하기로 유명한 사람이 자기 집 창고로 도망친 것이었다.
- 유메노 규사쿠, <시골 사건> 中
 
 
역자 소개
- 이인호
어린 시절을 일본에서 보냈다. 대학 입학 후에 전산학을 전공하였으며 대학원 석사과정 졸업 후에는 IT 기업에 취업하여 소프트웨어 개발자로서 일했다. 어린 시절 익혔던 일본어 실력을 살려서 일본 관련 업무를 담당했으며 소프트웨어개발과 함께 통역과 번역 업무도 경험했다. 현재는 바른번역 글밥 아카데미의 일어 출판번역 과정 수료 후 일본어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 목선희
경희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했다. 어려서부터 꿈이던 교사가 되기 위해 교직과정도 함께 이수했다. 취미로 배우기 시작한 일본어의 매력에 푹 빠져 공부한 것이 계기가 되어 인생의 진로가 바뀌었다. 수입동물약품 무역회사에 근무하면서 일본어 번역과 인연을 맺었고, 본격적으로 번역가의 꿈을 위해 바른번역 글밥 아카데미 일어 출판번역 과정을 수료했다. 자연과학·응용과학(의학, 뇌 과학), 교육, 여행·취미, 자기계발 분야에 관심이 있으며 역서로는 《좀비일기》, 《만화로 배우는 양자역학》(출간예정)이 있다.

- 백운숙
경희대학교에서 일본어와 한국어를 공부하며 두 언어의 매력에 푹 빠졌다. 일본에서 유학생활을 보내며 일본이라는 나라를 사랑하게 되었고, 일본계 기업에서 근무하다가 바른번역 글밥 아카데미 일어 출판번역 과정 수료 후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저자와 독자의 원활한 소통을 돕는 참다리 번역가를 지향한다.

- 유은해
한양여자대학 일어통역과를 졸업한 뒤, 평택대학교 일본학과를 편입 및 졸업했다. 바른번역 글밥 아카데미 일어 출판번역 과정을 수료했다.

- 박성민
일본어학을 전공했으며 졸업 후, 일본과 미국에서 통번역사로 일했다. 귀국 후 바른번역 아카데미에서 일어 출판번역 과정을 수료했다. 요시카와 에이지의 《삼국지》(공동번역, 출간예정)를 공역했고 현재 유익한 도서를 발굴하여 기획, 검토, 번역하고 있다.

- 박민영
대학 졸업 후, 일본으로 여행을 떠났다가 대학원 진학을 결정하고 도쿄에 머물러 호세이대학원 국제정치학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귀국하여 3년간 국책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했으며 바른번역 글밥 아카데미 일어 출판번역 과정을 수료하여 번역가로서의 자질을 키웠다.
 


서울 마포구 어울마당로 26 제일빌딩 5F (당인동 12-1) / Tel:070-4711-2241 / Fax:02-338-2146
Copyright ⓒ 바른번역. All rights reserved.